Rio2016 - 리우, 우리

메달순위

대한민국 8위 9 3 9 순위접기/펼치기
메달순위
순위국가
1 미국 46 37 38
2 영국 27 23 17
3 중국 26 18 26
4 러시아 19 18 19
5 독일 17 10 15
6 일본 12 8 21
7 프랑스 10 18 14
8 대한민국 9 3 9
9 이탈리아 8 12 8
10 호주 8 11 10
2016-08-22 06:00:46 기준
닫기

올림픽 최신 뉴스

손연재 “나한테 100점 주고 싶다”

이승준 기자 | 2016.08.21 11:18:33

손연재 “나한테 100점 주고 싶다”

손연재(22·연세대)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리듬체조 결선을 마친 뒤 자신의 연기에 만족감을 표했다.

손연재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리우올림픽경기장에서 열린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에서 볼-후프-리본-곤봉 4종목 합계 72.898점으로 4위에 그쳤다.


손연재는 그러나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 인터뷰에서 "어제 예선은 제 인생에서 제일 많이 긴장한 경기였다. 너무 긴장하고 흔들려서 결선도 못 갈 줄 알았다"면서 "무대에서는 모르겠지만 정말 자신과의 싸움이었다"고 털어놨다.


손연재는 결선에서 자신의 연기에 대해 "제가 점수를 준다면 100점을 주고 싶다. 제가 주는 점수니까"라고 웃었다.

"예선에서 실수한 부분을 오늘 완벽하게 해내서 너무 만족한다"면서 "런던 대회 때 5등에서 리우 대회 4등을 할 수 있었던 것도 제가 쉬지 않고 노력해온 결과다. 한 단계지만 제가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연재는 지난 4년간의 세월에 대해 "런던 대회 때는 올림픽에 나가는 것만으로도 너무 행복했다"면서 "리우 대회 때는 힘든 것밖에 없었다. 그만하고 싶단 생각이 하루 수십 번 들었다. 작은 부분 하나하나 싸워 이기며 여기까지 왔다"고 돌아봤다.

손연재는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는 말에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이 끝난 뒤 운동을 그만두려 했다"면서 "정말 슬럼프였고, 리우올림픽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없을 정도로 너무 힘들었다"고도 고백했다.


손연재는 "막상 메달을 따고도 저는 힘들기만 했다"면서 "돌이켜 생각하면 잘 참았다"면서 "너무 힘들 때 저를 끝까지 놓지 않고 잡아주신 부모님과 주위 많은 분, 그때는 참 미웠는데 지금 와서 돌아보니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손연재는 "올림픽 준비과정을 안다면 다시 돌아가서 도전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후회 남는 순간이 없어 굳이 돌아가고 싶은 생각도 없다"고 후련함을 보였다.

손연재는 "최근 6년간 한국에 있던 시간은 1년도 안 된다. 거의 러시아인이 다됐다"면서 "이제 한국인처럼 살고 싶다"고 웃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