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2016 - 리우, 우리

메달순위

대한민국 8위 9 3 9 순위접기/펼치기
메달순위
순위국가
1 미국 46 37 38
2 영국 27 23 17
3 중국 26 18 26
4 러시아 19 18 19
5 독일 17 10 15
6 일본 12 8 21
7 프랑스 10 18 14
8 대한민국 9 3 9
9 이탈리아 8 12 8
10 호주 8 11 10
2016-08-22 06:00:46 기준
닫기

올림픽 최신 뉴스

[영상] 금메달 박인비 “한계에 도전한다는 생각으로 출전”

구경하 기자 | 2016.08.21 03:07:18



"어떤 성적이 나올지는 저도 몰랐어요. 다만 제 한계에 도전한다는 생각으로 올림픽에 나왔습니다."

세계 남녀 골프 사상 최초의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박인비는 담담한 표정으로 말했다.

리우 올림픽 여자 골프에서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로 우승한 박인비는 기자회견에서 "올 시즌 부상으로 스윙이 흐트러졌기 때문에 스윙을 잡는 것에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왼손 엄지 부상으로 부진한 한 해를 보내던 박인비는 7월 초에서야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나가겠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박인비는 "그때 주위에서 '다른 선수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더 낫지 않겠느냐'라는 말들이 있었다"고 언급하며 "사실 나도 할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려웠다"고 힘들었던 시기를 회상했다.

박인비는 "남편(남기협 씨)과 남편의 선배분으로부터 스윙 교정을 받았다"며 "스윙이 잡히면서 버디 기회도 많이 생겨 자신감을 되찾았다"고 최근 1개월간 올림픽 준비 과정을 돌이켰다.

지난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뒤 이번에 올림픽 금메달까지 목에 건 박인비는 "사실 부상 여파가 아직도 있다"며 "원하지 않는 동작도 자주 나오고 거리도 줄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그러나 자신의 한계에 도전한다는 생각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며 "결과를 떠나 후회 없는 올림픽을 치르고 싶었다"고 말했다.

2위에 5타나 앞선 여유 있는 우승을 차지한 박인비는 "한계에 도전한다는 올림픽 정신에 맞게 겸허한 자세로 임했더니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한동안 부진했지만 여전히 좋은 골프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해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