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2016 - 리우, 우리

메달순위

대한민국 8위 9 3 9 순위접기/펼치기
메달순위
순위국가
1 미국 46 37 38
2 영국 27 23 17
3 중국 26 18 26
4 러시아 19 18 19
5 독일 17 10 15
6 일본 12 8 21
7 프랑스 10 18 14
8 대한민국 9 3 9
9 이탈리아 8 12 8
10 호주 8 11 10
2016-08-22 06:00:46 기준
닫기

올림픽 최신 뉴스

‘남미 한일전’ 브라질vs아르헨, 뜨거운 응원 경쟁

김기범 기자 | 2016.08.20 07:25:18





막바지로 향해 가는 리우 올림픽에서 가장 뜨거운 응원 열기를 뿜어내는 현장이 있습니다.

바로 남미의 소문난 라이벌,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맞대결이 열리는 곳인데요.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브라질-아르헨티나의 남자배구 8강전.

체육관을 가득 메운 양팀 응원단은, 뜨거운 응원전으로 열기를 토해냅니다.

브라질이 3대 1로 승리를 거두자 홈팬들은 열광을, 아르헨티나 팬들은 아쉬움을 삼킵니다.

마리아나(브라질 팬) : "펠레가 마라도나보다 골을 많이 넣었듯이 아르헨티나는 브라질을 절대 못 이겨요."

올림픽 경기장 곳곳에서 두 나라의 신경전은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팬들이 극성스럽게 응원하면, 대다수 브라질 팬들은 야유를 보내 기를 꺾어놓으려 합니다.

그러면 그럴수록 아르헨티나 팬들은 더 광적인 응원으로 맞불을 놉니다.

댄 루티아레스(아르헨 팬) : "브라질은 이길 줄 몰라요. 브라질 팬들은 응원하는 방법을 몰라요."

아르헨티나 팬들은 이렇게 경기장 밖에서도 열정적인 응원으로 올림픽이 열리는 리우시를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두 나라의 앙숙 관계는 1825년 영토 분쟁에 뿌리를 두지만, 펠레와 마라도나로 대표되는 축구 등 스포츠에서 선의의 라이벌 구도를 형성해왔습니다.

안드레(리우 시민) : "사실 아르헨티나 자체는 싫지 않습니다. 하지만 스포츠에서는 우리가 이겨야 하는 적수입니다."

한일 라이벌전을 연상케 하는 뜨거운 응원 맞대결의 열기.

사상 첫 남미 대륙에서 열리는 리우 올림픽만의 진풍경입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TOP